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겐트대 개발 수질오염 평가 기법, 국제표준으로 제정

등록일
2023-07-26
조회수
353

겐트대 개발 수질오염 평가 기법, 국제표준으로 제정

 

겐트대학교 연구팀이 개발한 수생태독성 평가기법이 국내 수질환경기술 최초로 ISO 수질분야(TC147/SC5) 국제표준(ISO4979)으로 제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은 벨기에 겐트대(인천경제자유구역 유치) 연구팀 개발의 수생태 독성 평가 기법이 지난달 29일 국제표준으로 발간됐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기술은 담수식물인 ‘좀개구리밥’의 뿌리 재생에 기반해 수질 오염 물질의 독성을 진단하는 시험 분석법이다. 좀개구리밥은 잎과 뿌리로 구성된 부유성 수생 식물로 전 세계 하천, 호수, 늪, 연못 등 담수 생태계에 서식한다. 어류와 무척추 동물 등의 서식처와 먹이가 된다. 최근에는 좀개구리밥의 유전체 해독이 완료돼 수질 오염 진단과 수질 정화, 바이오연료, 대체식품 등 다양한 곳에 활용이 기대된다.

수질 오염 시험 분석 방법은 좀개구리밥의 뿌리를 절단하고 새로 재생된 뿌리의 길이를 측정한 뒤 뿌리 길이가 짧을수록 수질 오염도가 심각하다고 판정하는 원리다. 간편하면서도 경제성이 뛰어나 향후 수질 오염 진단키트로 상용화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좀개구리밥 진단키트의 시장 가격을 키트당 20만∼25만원 선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구리, 카드뮴, 납, 비소 등 중금속류와 페놀, 폼알데하이드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다양한 오염물질의 독성을 진단할 수 있어 활용 가치가 기대된다. 지난 3월에는 유엔환경계획(UNEP) 산하 유럽 국제환경독성화학회에 소개되기도 했다.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한태준 총장은 “국내 최초로 좀개구리밥 시험법이 국제적 표준으로 인준되는 성과를 갖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 전 세계적인 표준이 되어 상용화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강장진 산업부 경자구역기획단장은 “글로벌캠퍼스가 국제적 네트워크와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산학연 혁신 클러스터로서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겐트대는 생명공학 분야 세계 40위권의 벨기에 대학으로, 인천글로벌캠퍼스에 분자생명공학, 식품공학, 환경공학 등 3개 학과를 운영 중이다. 오는 2024년에는 벨기에 최대 해양연구소 '마린유겐트' 분원을 설립해 서해의 풍부한 해양자원을 바탕으로 다양한 융복합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1. 겐트대 개발 수질오염 평가 기법, 국제표준으로 제정 < 산업정책 < 전기경제 < 기사본문 - 전기신문 (electimes.com)
2. 경인일보 : 겐트대학교 '국내 최초' 수질환경 국제표준 제정 (kyeongin.com)
3. 인천경자구역 겐트대, 수질분야 국제표준 제정…국내 최초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newsis.com)
4. 좀개구리밥으로 수질오염 진단…겐트대 기법, 국제표준 제정 - 노컷뉴스 (nocutnews.co.kr)
5. 인천경자구역 겐트대, 담수식물 활용 수질오염진단 시험분석법 국제표준 제정 - 파이낸셜뉴스 (fnnews.com)
6. 인천경제자유구역 겐트대, 수질분야 국제표준 제정 (metroseoul.co.kr)
7. 산업부 “겐트대, 수질분야 국제표준 제정” - 아시아투데이 (asiatoday.co.kr)
8. 인천경자구역 겐트대, 담수식물 활용 수질오염진단 시험분석법 국제표준 제정 (dailian.co.kr)
9. 인천경제자유구역 겐트대, 수질분야 국제표준 제정 - 에너지데일리 (energydaily.co.kr)
10. 산업부, 인천경제자유구역 겐트대, 수질분야 국제표준 제정 < 산업 < 기사본문 - 이코노뉴스 (econonews.co.kr)
11. 인천경제자유구역 겐트대, 담수식물 활용 수질오염진단 시험분석법 국제표준으로 제정 - 대한경제 (dnews.co.kr)



목록